보도자료

  • Home
  • 커뮤니티
  • 보도자료
[Print]
2021-10-14 오전 8:56:00
제목 [교총보도자료] 학생안전 최우선한 현장실습 대책 마련해야 대구교총 조회(52)
1. 붙임 파일.hwp  

얼마나 더 많은 아이들이 희생돼야 하나

학생 안전 최우선한 현장실습 대책 마련해야

느슨한 관리, 안전불감증 따른 人災전국 교육자 함께 애도

사고 철저히 조사하고 다시는 재발 않도록 모든 조치 강구를

고위험 실습 기관 집중 관리 등 전반적인 제도 보완 계기 삼고

학교 취업전담교사, 노무사, 취업지원관 확충 및 지원 강화해야

 

 

1. 전남 여수 요트 선착장에서 특성화고 3학년인 현장 실습생이 현장실습표준계약 사항에도 없는 잠수 작업을 진행하다가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2. 이에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회장 하윤수전 부산교대 총장)또다시 안타까운 희생을 막지 못한데 대해 교원단체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사고 경위를 철저히 조사해 엄중 조치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현장실습 제도의 허점, 문제를 전반적으로 검토, 보완하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3. 교총은 이번 사고는 18세 미만 수중작업 금지, 수중작업 21조 시행 등 관련 법이 정한 사항을 지키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잠수를 금지한 현장실습표준계약서를 무시하고 안전관리도 없이 잠수 업무를 시켜 발생한 전형적인 안전불감증에 따른 人災라며 더 이상 아이들이 희생되는 일이 없도록 현장실습 기관이 법과 제도를 준수한 상태에서 현장실습계약대로 실습을 이행하고 안전조치를 하는지 철저하게 관리하는 시스템이 확실하게 구축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4. 이와 관련해 특성화고 취업전담 노무사를 충분히 확충해 실습 내용, 안전 관리사항, 노무 관련 계약 사항 주지 등 계약 준수는 물론 안전조치 여부 등을 철저히 점검해 나가야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현장실습 기업에 대해서도 현장실습생을 학생이 아닌 값싼 노동력쯤으로 여겨서는 안 된다인식과 실습 환경을 바꿔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5. 또한 업체 선정관리 부분에서 선도기업보다 상대적으로 느슨한 참여기업에 대한 관리에도 만전을 기할 필요가 있다위험 발생 우려가 상대적으로 높은 현장실습 내용기관을 구분하고, 해당 사업체에 대해서는 안전 관련 인적물적 지원을 강화해 집중 관리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6. 아울러 학생 안전관리를 위해 학교 취업전담교사, 취업지원관을 확충하고 제도를 내실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감 자료에 따르면 부산은 36개 직업계 고교에 고용된 취업전담교사, 취업지원관 수가 16명에 불과하고, 전북과 전남 역시 직업계고 28, 44곳에 각각 25, 37명만 두고 있을 뿐이다. 게다가 학교 취업전담교사는 수업은 수업대로 하고, 취업지도까지 겸해야 해 역할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높다.

 

7. 하윤수 회장은 현장실습의 안전과 관리를 강화하면 실습기업의 참여가 줄고, 다시 제도를 완화하면 사고가 발생하는 문제가 되풀이되고 있는데, 가장 중요한 것은 학생들의 기초적인 안전도 확보되지 않은 현장을 더 이상 방치해선 안 된다는 점이라며 교육부와 고용노동부는 특성화고 현장의 현실과 의견을 충분히 반영해 학생 안전을 최우선한 현장실습 대책과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8. 아울러 단순히 현장실습 기업을 확대하기 위해 안전기준과 규정을 느슨하게 하기 보다는 진정 교육적 차원의 현장실습이라면 과감한 재정 지원을 통해 우수한 기업의 참여를 높이는 방안을 적극 강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



 
번호 제목 글쓴이 파일 조회수 날짜
1896 [교총보도자료] 교원 84%, 학생에게 교장과 교섭권 부여 부적절 응답 대구교총 6 2021.10.25
1895 [교총보도자료] 교원 63%, 학교 위드 코로나 수능 후에 하자 대구교총 22 2021.10.21
1894 [교총보도자료] 학생 볼모 파업 안돼, 대체인력 두도록 노조법 개정하라! 대구교총 31 2021.10.19
1893 [교총보도자료] 이제는 민간 병원까지 폐교 나서나 대구교총 51 2021.10.18
1892 [교총보도자료] 돌봄 파업 관련 위법적인 '교원 대체 지침' 내리지 말라! 대구교총 54 2021.10.15
1891 [교총보도자료] 코로나로 인한 혈액 부족, 교육계가 나서자! 대구교총 57 2021.10.14
1890 [교총보도자료] 학생안전 최우선한 현장실습 대책 마련해야 대구교총 52 2021.10.14
1889 [교총보도자료]교원 매도하고 승진제도 희화화한 강민정 의원은 사과하라! 대구교총 82 2021.10.08
1888 [교총보도자료] 교총-한국장기기증협회 업무협약 체결 대구교총 70 2021.10.07
1887 [교총보도자료] 교육활동 침해 행위에 원격수업 등 포함에 대한 입장 대구교총 68 2021.10.06
1886 [교총보도자료] 하윤수 회장 '함께해요 이삼부' 캠페인 동참 대구교총 104 2021.09.27
1885 [교총보도자료] ‘교원소청에 관한 규정’ 개정안 국무회의 통과에 대한 논평 대구교총 122 2021.09.17
1884 [교총보도자료] 교총 '2021년 학생언어문화개선 교육주간' 운영 대구교총 125 2021.09.17
1883 [교총보도자료] OECD 교육지표 2021 결과 발표에 대한 입장 대구교총 133 2021.09.17
1882 [교총보도자료] 초중고 학생에게 학교장과의 교섭협의권 부여하는 초중등교육법 개정안 즉각 철회하라! 대구교총 118 2021.09.16

첫페이지로 1 2 3 4 5 6 7 8 9 10  마지막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