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 Home
  • 커뮤니티
  • 보도자료
[Print]
2020-11-24 오전 11:22:00
제목 [교총보도자료] 11대 교육현안 해결 촉구 청와대 앞 기자회견 개최 대구교총 조회(115)
1. [교총보도자료] 11대 교육현안 해결 촉구 청와대 앞 기자회견 개최.hwp  

현장 교원의 애타는 절규가 들리는가!

문재인 정부는 11대 교육현안 즉시 해결하라!!

학교 파업대란 근본 해결 위한 학교 필수공익사업장 지정,

감염 예방학력격차 해소위한 학급당학생수 감축 11대 과제 촉구

전국 교원 112천여명 서명 물결청와대에 청원서 전달

교총 현장 무시 일방 정책으로는 교육 미래 없어

교원 열정 되살리고 학교 교육 바로 세워야

 

1. 한국교총은 24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 필수공익사업장 지정, 학급당 학생수 감축 등 ‘11대 교육현안의 해결을 촉구했다. 교총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112000여명이 서명한 ‘11대 교육현안 해결 촉구 전국교원 청원운동결과를 발표하고, 청원서를 청와대에 직접 전달했다.

 

2.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회장 하윤수)17개 시도교원단체총연합회(시도교총회장협의회장 조붕환)24일 오전 10시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학교 필수공익사업장 지정, 학급당 학생수 감축 등 11대 교육현안 해결 촉구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강화된 방역지침에 따라 교총 회장단, 시도교총 회장 등 9명이 대표자로 참여해 진행됐다.

 

3. 교총은 먼저 ‘11대 교육현안 해결 촉구 전국 교원 청원운동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 1015일부터 이달 20일까지 온오프라인으로 진행한 청원 서명에 총 112260명이 동참했다. 온라인 서명에 36385, 팩스 서명에 75875명이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4. 청원 내용은 학교 필수공익사업장 지정 및 학교비정규직 갈등 해소 감염병 예방과 학력 격차 해소를 위한 학급당 학생수 감축 지자체 전담 안정적 돌봄체계 구축 무분별한 유중등 교육 이양 중단 차등 성과급제 폐지 등 11대 과제다. 교총은 학교 현장을 무시하고 일방통행식의 정책으로는 교육의 미래가 없다교원의 열정을 되살리고 학교교육을 바로 세우자는 현장의 염원이 거대한 청원 물결을 이뤘다고 밝혔다.

 

5. 이어 하윤수 회장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코로나 확산의 위기 속에서도 오늘 우리가 이 자리에 선 것은 학교 교육과 학생의 미래를 걱정하는 현장 교원들의 애타는 절규를 전하기 위함이라고 호소했다.

 

6. 하 회장은 현재 교실 현장은 코로나19로 수업 중인 교사가 사망하고 학생 감염이 확산되는 엄중한 상황이라며 그럼에도 정부와 국회, 교육당국은 포스트 코로나 교육이라는 애드벌룬만 띄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작 감염 예방과 교육격차 해소를 위한 학급당 학생수 감축은 경제논리를 앞세우며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7. 이어 오히려 무분별한 유초중등 교육 이양으로 학교를 정치장화 하고 자율성마저 훼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교육공무직에 대한 무기력한 대응으로 학교를 파업투쟁의 동네북으로 만들고, 차등 성과급제와 불공정한 교원평가로 교단의 협력문화를 무너뜨리며 교사의 열정만 앗아가고 있다고 개탄했다.

 

8. 하 회장은 이런 현장 교원들의 아픔과 위기감이 거대한 청원 물결을 이뤄냈다이는 교육적폐로 곪아터진 학교 현장의 아우성이자 우리 모두가 자성해야 할 부끄러운 현실이라고 밝혔다. 이어 청와대와 정부, 국회에 대해 학교 필수공익사업장 지정 등 11대 교육현안의 해결을 즉시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학교 현장을 무시한 일방통행식 교육정책을 즉각 중단하라, “교원의 열정을 되살리고 학교교육을 바로세우는 지원정책 마련에 앞장서라고 요구했다.

 

9. 하 회장은 교총은 교육 현장의 염원이 관철될 때까지 결코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이제 청와대와 정부, 국회가 답하고 행동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10. 기자회견 후 교총 대표단은 112260명의 서명 결과를 첨부한 ‘11대 교육현안 해결 촉구 청원서를 청와대에 직접 전달했다.

 

 

붙 임  1. 11대 교육현안 해결 촉구 기자회견문 1.

          2. 교육현안 해결 촉구 전국 교원 청원운동 과제 1.

          3. 교육현안 해결 촉구 전국 교원 청원운동 결과 1.  .

 



 
번호 제목 글쓴이 파일 조회수 날짜
1769 [교총보도자료] 2020년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 발표에 대한 입장 대구교총 3 2021.01.21
1768 [교총보도자료] 정부의 지자체 운영 학교돌봄터 사업 추진에 대한 입장 대구교총 3 2021.01.20
1767 [교총보도자료]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 대한 입장 대구교총 20 2021.01.18
1766 [교총보도자료] 2021년 대한민국 교육계 신년교례회 개최 대구교총 29 2021.01.14
1765 [교총보도자료] 새해 벽두, 각종 언론의 학력격차 우려 보도에 대한 입장 대구교총 35 2021.01.13
1764 [교총보도자료] 중대재해법 국회 통과에 대한 입장 대구교총 39 2021.01.10
1763 [교총보도자료] 중대산업재해 적용대상에서도 학교,학교장 제외하라! 대구교총 34 2021.01.07
1762 [교총보도자료] ‘스토킹 처벌법’ 정부 입법 발의에 대한 입장 대구교총 37 2021.01.06
1761 [교총보도자료] 내년 교원성과급 차등 지급 폐지하라! 대구교총 44 2021.01.05
1760 [교총보도자료] 중대재해법에서 학교,학교장 처벌대상 제외하라! 대구교총 36 2021.01.05
1759 [한국교총-전북교총 공동 보도자료] 전북 모 초교의 초등교사 불륜 고발 청와대 국민청원에 대한 입장 대구교총 65 2020.12.28
1758 [교총보도자료] 학비연대의 24일 총파업에 대한 입장 대구교총 67 2020.12.23
1757 [교총보도자료] 부산지법의 해운대고 자사고 취소 처분 취소 판결에 대한 입장 대구교총 69 2020.12.21
1756 [교총보도자료] 교총, 세밑 소외 이웃에 사랑의 연탄-마스크 기부 대구교총 70 2020.12.21
1755 [교총보도자료] 교육용 사이트 모바일 데이터 무과금 조치 종료에 대한 입장 대구교총 66 2020.12.16

첫페이지로 1 2 3 4 5 6 7 8 9 10  마지막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