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 Home
  • 커뮤니티
  • 보도자료
[Print]
2019-09-30 오후 4:26:00
제목 [교총보도자료] 교육부의 학종 실태조사, 비교과영역 폐지 논의에 대한 입장 대구교총 조회(53)
1. [교총보도자료] 교육부의 학종 실태조사, 비교과영역 폐지 논의에 대한 입장.hwp  



공론화 결정 파기하는 학종 본질 흔들기 말아야!

학종 무색해지면 학교교육 정상화 찬물, 내신 경쟁 가중 우려

교과 세부활동, 면접으로 공정성 논란 옮겨갈 뿐 대안 안 돼

학종 실태조사, 자사고특목고 죽이기 의도라면 혼란만 초래

정부여당은 일부 주장 아닌 교총 등 교육계 여론 충분히 수렴하고

학종 항목 손질 아닌 기재 내용 신뢰 높이도록 지원부터 나서야

 

1.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회장 하윤수)는 교육부가 학생부종합전형(이하 학종)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비교과영역 폐지를 논의하겠다고 밝힌데 대해 학종의 취지가 무색해지고, 내신 경쟁이 더 가중되며, 교과활동으로 불공정 논란의 불똥만 옮겨가게 만드는 등 또 다른 부작용만 초래할 것이라며 공론화와 숙의과정을 거쳐 결정한 학생부 기재사항과 학종 개선방안 자체를 대통령 말 한마디와 일부 의견에 떠밀려 파기하고 뒤흔들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2. 교육부는 26일 학종 선발 비중이 높고, 자사고특목고 학생 선발 비율이 높은 13개 대학에 대해 학종 실태조사를 벌이겠다고 발표했다. 이와 함께 학종 비교과영역의 폐지까지 논의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교육부는 실태조사와 논의를 바탕으로 11월 중에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을 발표하겠다는 계획이다.

 

3. 이에 교총은 30일 입장을 내고 조국 법무부장관 딸 부정 입학 의혹으로 시작된 대입 개편 논의는 제도의 문제라기보다는 없는 것을 있게 만들고, 안 한 것을 한 것으로 만든 사람의 문제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그런데도 대통령 말 한마디에 공론화와 숙의를 통해 개선, 결정한 학종 자체를 뒤흔드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또 다른 불공정, 부작용만 초래할 것이라고 밝혔다.

 

4. 우선 비교과영역을 폐지하거나 대폭 축소하는 것에 대해서는 학종이 사실상 학생부 교과전형과 다를 바 없게 된다고 우려했다. 교총은 학생의 다양한 활동과 잠재력을 보겠다는 학종의 취지가 무색해지면 대입 전형에서 내신, 교과별 세부활동 및 특기사항 항목, 행동특성 및 종합의견 항목, 면접이 강화될 것이라며 학교 교육의 정상화에 찬물을 끼얹고 학생들은 내신 경쟁과 그로 인한 사교육에 더 매몰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5. 비교과영역 폐지만으로 공정성이 담보되지 않는다는 점도 강조했다. 교총은 내신은 학교 간 학력 차가 존재하고, 교과 세부활동 및 특기사항, 그리고 행동특성 및 종합의견도 학교교사 간 기재 차이가 있으며, 면접은 정성적 요소가 강해 결국 불공정 논란의 불똥이 이들 전형요소로 옮겨갈 뿐 공정성 확보를 담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교총은 한 학기당 수백명을 가르치는 교사 입장에서 학생 개인의 학습과정을 충분히 관찰·기록한다는 것은 사실상 어렵다현 상황에서 학종의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전형요소의 삭제·추가가 아니라 고등학교 교육 전반을 되돌아봐야 한다고 밝혔다.

 

6. 교육부의 학종 실태조사가 자사고특목고 죽이기 의도여서는 안 된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교총은 교육부의 학종 실태조사 시기와 개선방안 발표 시기가 대학의 수시전형, 1차 합격자 발표시기와 겹친다각 대학의 자사고특목고 학생 선발을 위축시키고, 이에 따라 자사고특목고의 신입생 선발에 악영향을 끼치려는 것이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비교과영역 폐지 논의 역시 내신이 불리한 자사고특목고 죽이기 의도로 받아들여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7. 교총은 이런 여러 상황을 고려해 공론화와 숙의를 거쳐 결정한 학종을 대통령 한마디에 뒤흔드는 것은 정치의 교육 개입이자 교육법정주의 훼손이라며 기재 영역항목을 바꾸기보다는 기재 내용의 학교교사 간 격차를 해소하고, 대학의 학생부 기반 면접 강화 등 운영 과정에서 공정성, 투명성을 기하도록 하는 지원부터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정부여당이 현장 교원을 배제한 교육공정성강화특별위원회를 구성한 것에 대해 대표성도 없고 편향적인 일부 목소리 큰 소수의 의견에 경도돼서는 안 된다현장 교원과 교총 등 교육계의 의견을 균형 있게 수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파일 조회수 날짜
1603 [교총보도자료] 제50회 전국교육자료전 개최[20(일)~26일(토) 청주 한국교원대] 대구교총 3 2019.10.18
1602 [교총보도자료] 교육당국-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임금협상 타결에 대한 입장 대구교총 9 2019.10.16
1601 [교총보도자료] 교총, 수능시험 감독교사 근무환경 개선 등 요구 대구교총 9 2019.10.15
1600 [교총보도자료] 개정 교원지위법 시행령 국무회의 통과에 대한 교총 입장 대구교총 28 2019.10.08
1599 [교총보도자료] 교육부의 학종 실태조사, 비교과영역 폐지 논의에 대한 입장 대구교총 53 2019.09.30
1598 [교총보도자료]서울 기초학력진단평가 철회 요구에 대한 입장 대구교총 73 2019.09.24
1597 [교총보도자료] 교총, 교육부와 2018~2019 단체교섭 본격 돌입 대구교총 97 2019.09.11
1596 [교총보도자료] 자사고 지정취소 효력정지 가처분신청 인용에 대한 입장 대구교총 120 2019.08.30
1595 [교총보도자료] 두발복장, 휴대폰 학칙 기재 근거 삭제 입법예고에 대한 입장 대구교총 128 2019.08.30
1594 [교총보도자료] 교육자치정책협의회의 교육감 인사권 확대 추진에 대한 입장 대구교총 113 2019.08.28
1593 [교총보도자료] 기재부의 학생 감소 따른 교육재정 감축 추진 관련 입장 대구교총 157 2019.08.12
1592 [교총보도자료] 한국교총-한국마사회 업무협약(MOU) 체결 대구교총 177 2019.08.07
1591 [교총보도자료] 교총, 3년여 줄기찬 활동 끝에 ‘교권 3법 개정’ 완수 대구교총 179 2019.08.02
1590 [교총보도자료] 교육부의 서울·부산 자사고 취소 신청 심의결정에 대한 입장 대구교총 181 2019.08.02
1589 [교총보도자료] 일본 정부의 한국 화이트리스트 배제 결정에 대한 교총 입장 대구교총 150 2019.08.02

첫페이지로 1 2 3 4 5 6 7 8 9 10  마지막페이지로